서울시, 노인 일자리 확대 총력…컨트롤타워·매칭플랫폼 구축

티코
2024-07-08
조회수 36

시니어 일자리센터 9월 개소…상담부터 취업훈련·알선까지 원스톱

60세 이상 '시니어 인턴제' 도입…일자리 매칭 플랫폼도 내년 구축


노인 일자리 확대(PG)
[제작 이태호, 조혜인] 일러스트

노인 일자리 확대(PG)


서울시가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20%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노인 일자리 확대 총력전에 나선다.

어르신 일자리 컨트롤타워와 일자리 매칭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일자리 개발부터 취업훈련과 알선까지 원스톱 체제를 만든다.

특히 수년 안에 신(新) 노년층으로 불리는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생)가 대거 노년층으로 편입됨에 따라 다양한 수요를 충족할 일자리를 최대한 연계하는 데 중점을 뒀다.

시는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하는 '서울시 어르신 일자리 확대 계획'을 2일 발표했다.

우선 증가하는 노인인구와 변화하는 산업구조, 기업수요 등을 반영한 어르신 일자리 컨트롤타워 '서울시 시니어 일자리지원센터'(가칭)를 9월 개소한다.

서울노인복지센터(노인종합복지관) 부설로 운영되던 어르신 취업지원센터의 업그레이드 판으로 기능은 물론 전문인력도 대폭 보강했다.

시니어 일자리센터는 서울복지재단 내에 운영되며 서울형 어르신 일자리 기획 및 개발, 취업 상담, 기업 맞춤형 취업훈련 프로그램 운영, 일자리 알선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니어 인턴십 운영과 일자리 수행기관 공모 등 어르신 일자리 정책을 총괄하는 역할도 맡는다.


서울특별시청
[촬영 안 철 수]

서울특별시청


향후 자치구별 시니어일자리센터도 단계적으로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하반기부터는 서울형 시니어 인턴십 '시니어 잡(Job) 챌린지'도 시작한다.

이 프로그램은 60세 이상 근로 의지와 역량이 있는 서울 거주 어르신을 대상으로 6개월 이내의 직무훈련과 일 경험을 제공하는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인턴십 동안 서울시 생활임금을 기준으로 활동비를 지급하며, 인턴 종료 후엔 일자리를 적극 연계해준다.

환경·안전·돌봄 등과 관련된 서울형 어르신 공공일자리도 지속해 발굴한다.

시는 올해의 경우 지난해보다 1만4천개가 늘어난 8만9천개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구직 어르신과 구인 기업의 원활한 연결을 위해 시니어 전용 플랫폼 '시니어 인력뱅크'(가칭)도 내년 오픈할 예정이다.

시니어 인력뱅크는 공공은 물론 민간 구인·구직 플랫폼과 연계해 민간·공공 분야의 일자리 정보를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또 65세 이상 시간제 소일을 원하는 어르신을 위해 소규모 영세업체, 공공기관 등이 요청하는 단기·임시 인력을 매칭·지원하는 '65플러스'도 단계적으로 선보인다.

정상훈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노인 일자리는 소득 보전-건강 유지-고독 예방 등 1석 3조 효과를 내는 초고령화 시대 필수적인 복지"라며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출처]

https://naver.me/FnmFUmuI

0 0

더블클릭하여 내용 수정. 단락 구분(P 태그)은 Enter로,
줄 바꿈(BR 태그)은 Shift + Enter 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SEBLS 세블스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 파밀리아컴퍼니 / 대표자명 권진아 / 사업자등록번호 589-81-03173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3-서울서초-2747 호

서울시 서초구 사임당로8길 13, 4층 402호  

대표번호 1555-1541   =>   카카오톡채널

이메일 kfamiliacompany@gmail.com 

© 2023 Familia Company Co., Ltd. All rights reserved